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수소경제 속도내는데…설비 관련 법적 근거 ‘부족’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2-08-17
Views 203
Link https://www.kidd.co.kr/news/228747
Origin 산업일보

9일 국회서 ‘수소도시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입법 토론회’ 개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수소경제’ 이행에 점차 속도가 붙고 있다. 최근 경기도 평택시는 대규모 수소생산기지를 완공하며 ‘자급자족하는 수소도시’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수소도시를 조성하는데 있어서 수소연료전지 등 설비에 관한 법적 근거가 부족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언급되고 있는 것이 ‘수소도시 건설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수소도시법)’ 제정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과 평택시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수소도시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입법 토론회’를 열어 기존 법 제도의 한계와 수소도시법 제정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토론회의 발제를 진행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강경수 책임연구원은 기 제정된 ‘수소경제 육성 및 안전관리에 대한 법률(이하 수소법)’이 수소 산업육성 및 안전관리 사항에 대해 명시하고 있다면, 수소도시법은 주거, 교통, 인프라 등 도시 전 분야를 망라한 수소 생태계를 조성에 관한 내용이라고 구분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소도시법은 수소의 생산, 저장 및 이송, 활용 등이 구체적으로 작용하도록 하는 법안”이라면서 “수소가 모든 산업에 적용되는 효과를 가져올뿐 아니라 민간 기업의 참여를 적극 유도해 수소 경제를 완성시키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존 법령에서 가지는 수소의 법적 한계성으로는 주택이나 아파트 관리실, 건물 내 수소연료 사용시설에 대한 설비 기준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 현재 추진 중인 대형 액체수소 연료사용 버스, 트럭의 경우에도 환기 등 특정 조건이 맞는 건물이나 주차장, 노상에 주차해야 하는데 이와 관련된 규칙도 없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 외, 주택법이 명시하는 ‘에너지절약형 친환경 주택’에 수소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짚었다. 향후 수소를 활용한 건축물이 제로에너지 빌딩의 인증에 불리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이같은 지적에 산업계에서도 공감한다는 입장을 내비치며 실제 사업추진 과정에서 부딪히는 어려움을 덧붙였다.

수소관련 기반시설의 설계 및 시공을 진행하는 종합엔지니어링 기업 ㈜한국종합기술의 박종우 상무는 “수소연료전지 열병합발전 시설에 관한 법적인 기준이 모호한 실정”이라는 점을 호소했다. 현 제도 하에 적용 가능한 시설은 ‘전기공급설비’ 혹은 ‘열공급설비’인데, 두 가지 모두 도시 내 전용주거지역 및 일반주거지역에 설치하는데 제한이 있다는 입장이다.

또한 주택법 상 적용할 수 있는 건축물은 ‘집단에너지 공급시설을 포함한다’고 명시된 발전 시설이지만 수소도시에서는 소규모 공급 사업자 도입이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조항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상무는 “현재 국내에서 수소시설에 대한 인식이 미흡하고 그로 인한 민원발생으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는 사업장이 많다”며 “수소도시법 개정을 통해 수소시설에 대한 법적 기반을 조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Attached Images
파일보기링크
Attached File List 3.jpg [348476 byte]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