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대구시, 성서 열병합발전소 증설 제동…"온실가스 감축해야"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2-01-26
Views 282
Link https://www.yna.co.kr/view/AKR20220118098000053?input=1195m
Origin 연합뉴스

"한국지역난방공사 현 증설 계획상 온실가스 2.6배 증가"

 

한국지역난방공사 대구지사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시가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의 성서 열병합발전소 발전용량 증설에 제동을 걸었다.

 

18일 대구시와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에 따르면 시는 지난 7일 한난 대구지사에 '건축허가(증축) 신청에 따른 검토 의견 추가 제출'을 요구했다.

 

시는 공문에서 "지역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한난 대구지사에서도 우리 시 탄소중립 정책에 부합하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 이행 전략을 수립해 지역사회와 시민에게 이행을 확약해야 한다"고 의견을 내놨다.

 

시는 2030년까지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45% 감축과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지역사회 전 분야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있다.

 

변명희 대구시 기후대기과 전문관은 "한난이 탄소 저감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밝히고는 있으나 현 계획대로는 온실가스가 2.6배 늘어난다"며 "연차별 온실가스 감축 계획과 이를 위해 도입할 명확한 설비 등 구체적인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난 측은 지난 14일까지 대구시에 답변을 내놓겠다고 했으나, 아직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안실련은 대구시의 이러한 방침이 우회적인 백지화 요구라고 해석했다.

 

김중진 안실련 공동대표는 "대구시 요구 내용은 사실상 발전용량 6배 증설 사업을 철회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실련에 따르면 한난 측 계획대로 성서 열병합발전소 발전용량을 6배 증설하면 온실가스가 현재 1년에 17만7천550t에서 33만2천376t 증가한 50만9천926t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앞서 한난 대구지사는 성서 열병합발전소에서 벙커C유를 원료로 사용 중인 발전용량 43.5MW 규모 발전기를 270MW로 증설하면서 사용 연료를 청정연료(LNG)로 바꾸면, 온실가스가 23%(15만1천731t) 감소한다고 발표했다.

 

대구시가 한국지역난방공사 대구지사에 보낸 공문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Attached Images
파일보기링크
Attached File List AKR20220118098000053_02_i_P4.jpg [81968 byte]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