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산업폐기물 소각으로 10년간 온실가스 1200만톤 감축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2-01-19
Views 288
Link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38904
Origin 이투뉴스

집단에너지 및 산업공정 등에 공급해 1조9000억원 수입대체 효과도
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2020 소각열에너지 생산·이용보고서 공개

 

[이투뉴스] 국내 산업폐기물 소각시설들이 지난 10년간 모두 1212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우리나라 탄소중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물을 소각하는 과정에서 얻어지는 4571만Gcal의 열에너지를 집단에너지 및 산업체 등에 공급해 에너지절감 및 수입대체 효과도 컸다.

 

반면 불연성 폐기물 소각으로 인해 2011∼2020년까지 1263만톤이 불합리하게 온실가스 발생량으로 계산됨에 따라 ‘불연물 사전분리 제도 도입’ 등 산업폐기물 소각 관련 정부의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이사장 이민석)이 10일 공개한 ‘민간 소각전문시설 소각열에너지 생산·이용 실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소각시설에서 지난 10년간 안정적으로 처리한 폐기물이 2022만톤에 달했다. 더불어 이들 폐기물에서 4571만Gcal의 소각열에너지를 생산한 것은 물론 1212만톤에 이르는 온실가스도 감축했다고 밝혔다.

 

 

연도별 소각처리량은 지난 2011년 161만톤에서 2020년 236만톤으로 10년새 46% 증가했다. 소각열에너지 생산량 역시 2011년 326만Gcal에서 2020년 583만Gcal로 79% 성장했다.

 

열에너지 생산을 통한 원유수입대체는 2011년도 2억4000만리터에서 2020년 5억7000만리터로 135% 늘었다. 온실가스 감축량도 2011년도 76만톤에서 2020년 179만톤으로 135% 증가했다. 10년간 온실가스 감축량을 합산하면 모두 1212만톤에 달한다.

 

 

하지만 공제조합측은 실제 국가온실가스 감축량이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소각장에 반입되는 불연물 비율이 26.7% (2018년 국립환경과학원 조사 결과)에 달해 발생하지도 않은 온실가스가 발생량으로 계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년간 불합리하게 발생된 온실가스 배출량만 1263만톤에 이른다.

 

국내 산업폐기물 소각시설에서는 폐기물과 함께 타지 않는 불연물이 혼합돼 반입되고 있다. 사전에 분리 및 선별을 하지 못하도록 규정돼 있어 소각로에 그대로 투입되지만 온실가스 발생량은 반입된 폐기물을 기준으로 계산된다. 결국 타지도 않는 돌과 흙, 철 등이 고스란히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계산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공제조합측은 불연물에서 불합리하게 발생한 1263만톤의 온실가스와 소각열에너지 생산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량 1212만톤을 합산하면 지난 10년간 전체 온실가스 감축량은 2475만톤 수준이라고 항변했다. 더불어 앞으로 가연성폐기물만 소각할 수 있도록 ‘불연물 사전분리제도 도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은 폐기물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생산해 스팀, 온수, 전기 등 다양한 형태의 에너지로 사용한다. 현재 한국지역난방공사를 비롯한 집단에너지사업자가 이를 받아 지역난방과 산업단지 스팀용으로 공급하는 비중이 가장 크며, 석유화학업체 공정 등에도 이용되고 있다.

 

이처럼 집단에너지업체나 기업이 소각시설에서 나오는 열에너지를 구매하면 자체적으로 열이나 스팀을 생산할 때 들어가는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것은 물론 온실가스 발생량까지 줄일 수 있다. 여기에 열에너지 관련 설비 투자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민석 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이사장은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은 다이옥신,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을 최대한 제거하고, 굴뚝자동측정기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만큼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와 열에너지 생산에 최적화된 이상적인 자원회수시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각열은 수입에 의존하는 다른 에너지와 달리 경제적으로도 매우 유익한 에너지”라며 “하루빨리 ‘실체화된 에너지’로 법제화해야 하며, 불연물을 분리·재위탁할 수 있는 ‘불연물 사전분리제도’ 도입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대의 산업폐기물 민간소각업체인 울산 코엔텍 전경(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제공).

 

이투뉴스, 채덕종 기자

 

Attached Images
파일보기링크
Attached File List 238904_93339_3520.jpg [244172 byte]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