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나주SRF반대 단체 "광주 쓰레기는 광주가 책임지라"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0-11-18
Views 391
Link https://www.yna.co.kr/view/AKR20201116078400054?input=1195m
Origin 연합뉴스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에 떠넘겨서는 안 돼"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남 나주 고형폐기물 연료(SRF) 열병합발전소를 반대하는 단체들이 16일 "광주 쓰레기는 광주가 책임지라"며 광주시를 규탄했다.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이전기관 노조 협의회와 SRF 저지 나주시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광주 쓰레기 문제 해결 없이는 나주 쓰레기 소각장 협상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단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확산을 고려해 규탄대회를 대규모 차량 집회 방식으로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광주 쓰레기를 나주에서 소각하는 문제가 나주시민의 저항에 부딪히자 광주시는 이 문제를 한국지역난방공사와 민간 업체 간의 계약 문제로 치부하고 있다"며 "광주시가 해당 업체를 지휘·감독하는 실소유주라는 점을 고려하면 양심 없는 면피 행정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광주시는 파행되고 있는 거버넌스에 참여해 광주 쓰레기 반입 시도로 인한 매몰 비용을 광주가 어떻게 같이 책임질 것인가에 대해 협의해야 한다"며 "광주 정신을 살리고 광주와 나주의 우정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포스코건설 주도로 설립된 민간 업체와 난방공사가 맺은 합법적인 계약에 개입할 문제는 아니라고 맞서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오전 출입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나주 내부의 문제"라며 "광주에 책임을 떠넘겨서는 안 된다. 인허가권자인 나주시와 전남도, 운영사인 한국지역난방공사, 당시 관장한 산자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일차적으로 난방공사가 가동하느냐 안 하느냐의 문제"라며 "광주시도 2천억원 가까이 손해 봤는데 피해 지역에 와서 (집회를) 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난방공사 측은 전남 지역에서 생산될 연료(성형SRF) 공급량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광주시 양과동에서 생산하는 비성형 SRF를 가져다 쓰기로 구매협약을 했다.

 

그러나 나주시가 광주의 비성형 SRF 반입을 반대하며 발전소 가동은 중단됐다.

 

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Attached Images
파일보기링크
Attached File List PYH2020013019200005400_P4.jpg [111632 byte]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시스템 관리자 : 052-714-2246]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