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한난 대구·청주 지사, LNG 활용 열병합발전설비 전환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0-02-12
Views 514
Link http://www.todayenergy.kr/news/articleView.html?idxno=222129

2024년 준공···친환경에너지 개체사업 추진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대구·청주 지사에 친환경에너지인 LNG 열병합발전설비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한난은 ‘친환경, 고효율, 저탄소 에너지’인 집단에너지 보급 확대 및 정부의 미세먼지 배출저감 정책이행을 위해 LNG 열병합발전설비 개체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난은 집단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미세먼지 배출저감 정책이행을 위해 유류연료 사업장인 대구·청주에 LNG 열병합발전설비 전환을 주요 골자로 하는 친환경 에너지 개선사업을 2024년 12월 준공 목표로 진행 중이다.

 

한난은 지역주민의 청정연료 전환 요구에 따라 2015년에 400MW급 LNG 열병합발전설비 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를 신청해 정부심의를 통과했다.

 

발전용량에 대한 지역주민의 민원 사항을 반영해 200MW급으로 용량을 재산정, 예타를 통과했으며 지난해 6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사업허가도 취득했다.

 

이에 앞서 한난은 지역주민의 환경권 보장을 위해 선제적으로 지난 2017년 말 황함유량이 기존 벙커C유의 1/3 수준인 저유황유로 연료를 교체함으로써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저감하고 있다.

대기환경보전법에서 규정한 연료별 배출계수를 인용 시 기존 벙커C유 대비 황산화물은 2/3 수준(67%), 먼지는 절반 수준(48%)의 감소효과가 발생한다.

 

또한 한난은 질소산화물을 제거하는 탈질설비,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배연탈황설비, 먼지를 제거하는 전기집진기 등 최적의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운영 중이며 LNG 열병합발전설비 준공 이전까지 전기집진기 및 탈질설비 촉매 개선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친환경에너지 개선사업 추진 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대기환경개선 효과가 탁월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난은 이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사업허가 신청과 동시에 설계작업을 착수했으며 지역주민 및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시행해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한난의 관계자는 “우리공사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환경영향평가를 차질없이 진행하는 등 대구·청주지사의 친환경에너지 개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저탄소·친환경 경영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저감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시스템 관리자 : 052-714-2246]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