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성남시 노후 열수송관 전면 교체해야”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0-02-04
Views 720
Link http://www.todayenergy.kr/news/articleView.html?idxno=221988
Origin 투데이에너지

서은경 시의원, “일부 이상 징후 열수송관만 교체” 지적
한난, “정확한 진단 후 교체?보수 진행“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노후 열수송관을 전면 교체하지 않고 일부만 교체한 것에 대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제기했다.

 

서은경 성남시의회 의원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면교체를 약속한 성남시 노후 열수송관의 보수가 완료된 46곳 중 배관 교체가 된 곳은 겨우 11곳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서은경 시의원은 지난해 12월4일 제249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며 위험성이 현저히 높게 나타난 분당지역의 열수송관이 우선적으로 교체돼야 한다고도 주장한 바 있다.

 

고양시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사고 이후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전국의 배관 2,164km 중 20년 이상 된 열수송관 686km를 대상으로 긴급 점검을 실시한 결과 이상 징후가 나타난 곳은 203곳으로 이 중 49곳은 성남시 분당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서은경 시의원은 “이상 징후가 발생한 성남시 배관 49곳 지열 구간 보수현황을 보고 받았지만 11곳만 배관교체가 이뤄졌다”라며 노후 열수송관 배관 전면교체를 요구했다.

 

이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정확한 진단을 통해 교체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만 전면교체를 시행했다는 입장이다.

 

한난의 관계자는 “올해 1월 기준 49곳 모두 보수가 완료된 상태로 11곳 배관만 전면교체한 점은 사실이지만 교체를 하지 않은 나머지 구간은 전면교체가 필요하지 않은 곳으로 세부적인 기준에 맞춰 보수를 진행했다”라며 “이상 징후를 보인 곳은 보온재가 손상되거나 용접 손상 등의 원인으로 지열차가 감지됐던 부분이 있고 이는 보온재?용접?클램프 보강 등으로 정확한 진단을 통해 보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와 관련부처는 열수송관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에 기존에 없던 열수송관의 안전관리기준을 포함했으며 37개 사업자의 안전관리규정을 통일해 대국민(사용자) 안전책임을 부여했다. 또한 정부는 올해부터 열수송관을 포함한 노후 기반시설 관리 강화에 연평균 8조원(국비 5조원 내외, 공공·민간 3조원 내외) 내외로 투자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지난해 6월 노후 인프라 개선을 위한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내놓으며 선제적 안전투자확대를 중기재정계획 등에 반영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시스템 관리자 : 052-714-2246]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