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열병합발전설비 핵심부품 국산화 추진 가속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19-08-07
Views 1245
Link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3219
Origin 이투뉴스

한난, 900여개 품목 국산화 완료…향후 1300여개로 확대
기술자립도 향상 및 중소기업과 협업으로 상생경영 강화

 

[이투뉴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국내 최초로 도입한 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 소모품의 국산화를 적극 추진한 결과 900여개 품목의 국산화를 완료했으며, 향후 1300여개 품목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다.

 

과거 열병합발전설비의 핵심부품은 원천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GE, 독일의 지멘스, 일본의 MHPS 등 해외제작사로부터 전량을 수입해왔다. 특히 사용부품의 수리도 해외로 반출 후 제작사에서만 할 수밖에 없어 해외기술 의존도 심화에 따른 기술종속, 국부유출 및 기술자립도 저하 등의 문제가 상시 대두되어 왔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동탄열병합발전소 전경.

 

이에 따라 지역난방공사는 지난 2013년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 연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10개 중소기업이 참여해 11건의 외산자재 국산화를 추진, 73억원의 외화절감 및 70여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더불어 해외 제작사에서만 시행하던 핵심부품 수리를 국내에서 할 수 있도록 제작사와 국내 중소기업을 설득해 제작사로부터 시제품 합격인증도 받았다. 최근에는 향후 국산화 적용범위를 고온부품까지 확대한다는 내용의 MOU를 체결해 앞으로 80억원 이상의 외화절감이 기대된다.

 

지역난방공사는 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을 지난 2007년에 도입해 현재까지 11기를 운영 중이며 향후 대구·청주·수원 등으로도 확대할 계획을 수립하는 등 국내 최다기종 가스터빈 운영사로 발돋움 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난은 국내 발전사 및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열병합발전설비 국산화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핵심부품 국산화에 더욱 매진해 해외기술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국내 기술자립도 향상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Attached Images
파일보기링크
Attached File List 213219_70229_91.jpg [1239022 byte]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시스템 관리자 : 052-714-2246]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