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배출권 할당업체 탄소중립에 979억 지원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2-01-12
Views 227
Link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38817
Origin 이투뉴스

환경부,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지원사업 공모 나서
재생에너지·폐열회수 설비, 산단 열병합 연료전환도

 

 

[이투뉴스] 산업단지 집단에너지사업자 등 배출권거래제 할당업체의 온실가스 감축설비 및 친환경 연료전환에 올해 979억원이 지원된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할당업체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탄소중립설비 지원사업’을 공모한다고 6일 밝혔다.

 

환경부는 배출권거래제가 시행된 2015년부터 탄소중립설비 지원사업을 시작해 지난 7년간 104개 중소·중견기업 및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144개 사업에 325억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공정설비 교체, 연료전환, 폐열회수설비 설치로 연간 11만톤의 온실가스가 감축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올해 지원사업은 탄소중립 선언,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 등 최근 국내외 기후변화 대응 동향을 반영, 사업예산을 지난해 222억원보다 341% 증가한 979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특히 배출권 할당업체의 부담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의 국고보조율을 50%에서 70%로 상향하고, 모든 할당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상생프로그램도 새로 마련했다.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과 저탄소 청정연료 전환으로 구분되는 올해 사업 중 먼저 879억원이 투입되는 탄소감축설비 지원은 할당업체가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검증된 설비를 도입할 경우 설치비 중 일부를 지원한다.

 

재생에너지설비 설치를 비롯해 폐열회수설비, 인버터, 고효율기기, 탄소포집, 불소저감설비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지원규모는 최대 60억원 한도 내에서 중소기업은 사업비의 70%를, 그 외는 50%를 지원한다.


여기에 새로운 사업모델인 상생프로그램을 도입해 감축여력이 없는 할당업체(대기업 포함)가 국고 지원(국고 50%+할당업체 50%)을 받아 중소·중견기업에 감축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발생한 감축량을 할당업체 감축실적으로 인정할 예정이다.

 

100억원이 투입되는 저탄소 청정연료 전환사업은 열병합발전설비를 통해 산업단지에 열을 공급하는 집단에너지사업자가 유연탄 연료를 바이오매스 또는 LNG 등 저탄소 연료로 전환할 경우 설비교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배출권거래제 할당업체는 이번 공모기간 상시적으로 사업신청이 가능하며, 사업공고문 등 세부사항은 ‘e나라도움 국고보조금 통합관리시스템' 및 한국환경공단 누리집(www.keco.or.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병화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온실가스 감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할당업체를 위해 올해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면서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실시하는 지원사업 공모에 많은 기업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투뉴스, 채덕종 기자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